메카뉴스

[앱셔틀] 눈과 손 사로잡은 다크어벤저3 액션, 비결은 연출

2017-07-28 17:27:47 게임메카 김헌상 기자


▲ '다크어벤저 3' 시네마틱 영상 (영상출처: 공식 유튜브)
※ [앱셔틀]은 새로 출시된 따끈따끈한 모바일게임을 바로 플레이하고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기자가 콘솔게임에 입문한 계기는 캡콤 ‘몬스터헌터’입니다. 칼 한 자루를 쥐고 거대한 괴수들과 1 대 1로 싸우는 쾌감이 상당했죠. 이러한 액션이 모바일에서도 가능할까요? 그래서 넥슨이 서비스하는 ‘다크어벤저3’에 주목했습니다. 콘솔급 액션을 담았다고 하는데, 느낄 수 있을까 해서죠.

‘다크어벤저3’는 전세계 누적 다운로드 3,500만을 기록한 모바일 액션RPG ‘다크어벤저’ 시리즈 최신작입니다. 플레이어는 대검을 휘두르는 전사 ‘케네스’, 파괴마법을 구사하는 마법사 ‘벨라’, 강력한 힘으로 적을 분쇄하는 버서커 ‘헥터’ 중 한 명을 선택해 게임을 진행합니다. 세세한 커스터마이징 기능이 제공되기 때문에 나만의 캐릭터를 만드는 재미도 쏠쏠합니다.

'스카이림'에서 봤던 상세한 커스터마이징
▲ 상세한 커스터마이징이 가능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원한다면 오크 전사가 되는 것도 가능한 수준
▲ 오크 전사가 되는 것도 가능한 수준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게임 콘텐츠는 익숙한 액션 RPG 포맷에 맞췄습니다. 혼자서 몬스터를 잡으며 경험치와 각종 아이템을 얻는 ‘모험’ 스테이지, 다른 사람과 협동하는 ‘파티 던전’과 ‘레이드’, 그리고 다른 유저와 싸워 실력을 겨루는 PvP까지 충실합니다. 일일 퀘스트, 주간 퀘스트, 업적 등을 통해 플레이어에게 계속해서 ‘할 일’을 주는 방식도 익숙하죠.

콘텐츠 면에서 차별화된 점은 없다
▲ 콘텐츠 면에서 차별화된 점은 없습니다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다크어벤저3’ 매력은 액션에 있습니다. 전작 인기를 견인했던 화려한 그래픽과 시원시원한 타격감을 그대로 계승했죠. 먼저 그래픽입니다. ‘다크어벤저3’는 유니티 엔진을 활용해서 개발한 게임인데요. 사실 유니티는 언리얼에 비하면 화려한 3D 그래픽 구현이 힘들다고 하는데, ‘다크어벤저3’를 보면 그런 선입견은 눈 녹듯 사라지죠. 특히 광원에 신경을 많이 쓴 것 같습니다. 번개가 떨어질 때마다 화면이 밝아지고, 횃불 주변은 다른 곳보다 밝죠. 캐릭터가 휘두르는 검이나 입고 있는 갑옷은 빛을 반사하며 번쩍번쩍 빛납니다. 금속제 무기 특유의 질감과 냉랭한 느낌을 그대로 살렸죠. 이처럼 완성도 높은 빛 구현은 게임 그래픽 전체의 ‘때깔’을 좋게 만듭니다.


그래픽 품질은 뛰어난 편이다
▲ 반사광의 표현이 수준급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이벤트 연출에도 힘이 들어가 있습니다
▲ 이벤트 연출에도 힘이 들어가 있습니다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전투 연출도 굉장합니다. 검을 휘두를 때마다 일렁이는 듯한 연출이 생겨 속도감을 느끼게 합니다. 또한, 스킬 사용 시에도 불꽃이 튀는 것이 시각적인 만족감을 선사하죠. 보스를 상대하는 과정에서는 양쪽 다 화려한 기술을 퍼붓는데, 화면 가득히 현란한 시각효과가 난무하니 보는 재미는 확실합니다. 여기에 게임이 끊기거나 하질 않으니 최적화도 잘 되어있죠. 리뷰를 위해 사용한 기기는 아이폰 6S였는데, 그래픽 품질을 최상급으로 높여도 게임을 플레이하는데 아무런 지장이 없었습니다.

화려하기 그지 없는 화면 연출
▲ 화려하기 그지 없는 화면 연출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하지만 끊김 현상은 없습니다
▲ 하지만 끊김 현상은 없습니다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뛰어난 것은 그래픽 품질만이 아닙니다. 타격감을 높이기 위한 각종 연출이 액션의 재미를 배가시키죠. 적에게 공격을 먹일 때마다 화면이 마구 흔들리며 ‘내가 강력한 일격을 날리고 있구나’라는 느낌을 주는 것은 기본입니다. 적을 공격했을 때 무기가 살짝 멈추는 ‘히트스탑’도 느낄 수 있죠. 이를 통해 손맛을 더욱 높여줍니다. 마치 ‘몬스터 헌터’에서 몬스터 약점에 강력한 대검 3차지 내려베기를 꽂아 넣는 것처럼 말이죠.

이러한 연출의 백미는 적을 처형하는 ‘분노 스킬’에 있습니다. 버튼을 누르면 캐릭터가 달려들어 적을 일격에 처치하는데요. 가슴에 칼을 꽂아넣거나 목을 비틀어버리는 등, 호쾌한 모션이 짜릿함을 배가시킵니다. 마치 ‘섀도우 오브 모르도르’나 ‘배트맨 아캄’ 시리즈에서 테이크다운을 성공시키는 것처럼요.

놈의 목을 뽑아버려!
▲ 놈을 박살내버려!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가상패드로 조작하는 모바일게임 특성상, 버튼을 열심히 눌러도 손맛을 느끼기는 쉽지 않습니다, ‘다크어벤저3’는 다양한 장치를 통해 모바일 액션게임 중에서도 독보적인 짜릿함을 전합니다. 출시 전 ‘다크어벤저3’ 개발진은 ‘콘솔급 액션’을 담았다고 말했는데, 그 호언장담이 거짓말이 아니었네요.

호쾌한 액션을 즐길 수 있는 '다크어벤저 3'
▲ 호쾌한 액션을 즐길 수 있는 '다크어벤저 3'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