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카뉴스

[앱셔틀] ‘카오스 마스터즈’, 뻔한 진행에 개성 더한 '한타'

2017-09-01 17:14:20 게임메카 이새벽 기자


▲ '카오스 마스터즈' 공식 시네마틱 영상 (영상출처: 공식 유튜브)
다운로드 링크

※ [앱셔틀]은 새로 출시된 따끈따끈한 모바일게임을 바로 플레이하고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카오스 마스터즈’가 처음 공개됐을 때 의아하게 여긴 사람이 비단 기자만은 아닐 것이다. 의문이 생기는 부분은 장르다. ‘카오스 마스터즈’는 AOS ‘카오스 온라인’ IP로 제작된 모바일게임인데, 특이하게도 원작과 달리 턴제 전략 RPG가 된 것이다. 그렇다면 이 게임은 이름만 ‘카오스’고, 원작 느낌은 없는 완전히 다른 작품이란 말인가?

그런데 직접 해보니 왜 ‘카오스’ 이름을 따왔는지 알겠다. 이 게임, RPG인데도 의외로 ‘한타’의 묘미가 살아있다. 기존 모바일 RPG에서 중심을 이루던 ‘수집’과 ‘성장’ 비중을 과감히 줄이고, 곧장 ‘만렙’ 캐릭터로 PvP를 벌이는 ‘난투장’ 콘텐츠를 넣은 것이다. 이처럼 ‘카오스 마스터즈’는 기존 RPG와 달리, 누구나 쉽게 PvP를 즐길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 기본적인 구조는 여느 모바일 RPG와 크게 다르지 않다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처음에는 캐릭터 수집을 앞세운 모바일 RPG 정석을 그대로 따라간다. 턴제 전투로 구성된 스테이지를 클리어 해 보상을 얻고, 캐릭터를 더 높은 등급으로 성장시키거나, 새로운 캐릭터를 수집한다. 여기에 요일에 따라 캐릭터 승급 재료를 얻을 수 있는 ‘시공의 균열’ 던전, 층마다 있는 도전을 물리치고 보상을 얻는 ‘마법의 탑’ 등, 수집형 RPG에 있는 콘텐츠는 ‘카오스 마스터즈’에도 거의 다 있다.

전투는 직접 컨트롤 하는 SRPG적 성향이 강하다. 각 캐릭터는 세 종류씩 스킬을 지니고, 자기 턴에 셋 중 하나의 스킬을 사용할 수 있다. 이 중 세 번째 스킬은 ‘궁극기’로, 턴 당 1점 차오르는 ‘마나’를 5점 소모해 사용하는 막강한 기술이다. 전투에 승리하기 위해서는 일반 스킬을 효율적으로 사용하는 동시에, 시기 적절하게 ‘궁극기’를 발동시켜 적을 제압해야 한다. 여기까지는 그리 특별할 것 없어 보인다.

특이한 점은 턴이 돌아오는 방식이다. ‘카오스 마스터즈’의 캐릭터들은 ‘행동시간’이라는 능력치를 지니는데, 이 수치에 따라 턴이 돌아오는 속도가 다르다. 즉 ‘행동시간’이 빠를수록 먼저 공격할 수 있다. 여기에 스킬을 사용해 적 ‘행동시간’을 늦춰서 턴을 뒤로 미루어버릴 수도 있다. 턴 회전을 전술적으로 조정할 수 있게 한 셈이다. 이 특징을 이용하면 아군 캐릭터만 연속적으로 턴을 잡아 쉽게 우세를 점할 수 있다. ‘파이널 판타지’나 ‘히어로즈 오브 마이트 앤 매직 5’의 턴 회전 방식을 떠올리면 된다.




▲ 스킬을 사용할 때는 효과와 범위를 세심하게 계산해야 한다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여기에 아군 전체, 혹은 적군 전체에 효과를 발휘하는 ‘마스터 스킬’도 전술의 묘미를 배가시킨다. 캐릭터 스킬과 달리 ‘마스터 스킬’은 세 종류를 게임 중 한 번씩 사용할 수 있다. ‘마스터 스킬’의 특징은 사용해도 턴이 지나지 않는다는 것, 그리고 굉장히 막강한 효과를 미친다는 점이다. 예를 들어 ‘마법 보호막’은 제한된 턴 동안 아군 전체에게 부정적 효과에 대한 면역을 제공하고, ‘마법 해제 지팡이’는 적 전체에 걸린 이로운 효과를 모두 제거해준다. 일회용인 대신 한 번 사용으로 전세를 바꿔버릴 수 있는 셈이다.


▲ '마스터 스킬'의 종류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이러한 전술적 요소에 더해 ‘카오스 마스터즈’를 다른 게임과 차별화시켜 주는 요소가 하나 있다. 앞서 소개한 ‘난투장’이다. ‘난투장’은 ‘하스스톤’의 ‘난투’ 비슷한 콘텐츠다. 입장 시 플레이어는 무작위로 선정된 세 캐릭터 중 하나를 고르기를 다섯 번 반복하고, 이렇게 뽑은 다섯 캐릭터들로 파티를 구성해서 다른 플레이어와 PvP를 벌인다. 한 번 구성한 ‘난투’ 파티는 6번 이기거나 3번 패할 때까지 계속 사용할 수 있고, 종료 시 승리 횟수에 따라 보상이 지급된다.




▲ '카오스 마스터즈'의 백미 '난투장'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일반적인 수집형 RPG는 이러한 ‘난투’ 콘텐츠를 넣지 않는다. 캐릭터를 수집하고 성장시키는 것 자체가 목표이기에, 플레이어에게 최상급 캐릭터를 제공하는 것을 무척 꺼리기 때문이다. 그런데 ‘카오스 마스터즈’는 반대로 ‘수집’과 ‘성장’이 진입장벽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본 듯하다. 이에 ‘난투장’으로 최상급 캐릭터를 제공해, 모두가 동등한 입장에서 PvP를 즐길 수 있게 했다. 과금이 곧 힘으로 이어지는 기존의 수집형 RPG와 달리, 원하는 캐릭터를 자유롭게 골라 ‘한타’를 벌이는 AOS의 특징을 도입한 것이다.

물론 ‘카오스 마스터즈’의 ‘난투장’도 ‘하스스톤’의 ‘난투’처럼 입장 시 게임 내 재화가 일정량 소모된다. 그러나 그 액수가 많지 않은데다, 게임 내 퀘스트로 입장 쿠폰을 무료로 제공하기도 하며, ‘난투장’에서 여러 번 승리할 경우 입장료만큼의 보상을 얻을 수도 있다. 다시 말해서, 입장료가 부담되는 수준은 아니다.


▲ '카오스 온라인'을 즐겼던 플레이어라면 반가울 만한 캐릭터들이 나온다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캐릭터는 원작 ‘카오스 온라인’에 나온 ‘적혈귀’, ‘바이퍼’, ‘레퍼드’ 등의 캐릭터가 그대로 등장한다. 여기에 따로 화보집까지 냈을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던 훌륭한 일러스트를 함께 볼 수 있으니, 원작 팬이라면 반가울 만한 부분이다. 지금까지 공개된 캐릭터는 110종이며 이 중 일반 몬스터를 제외한 영웅 캐릭터는 46종이다. 출시 직후 치고는 수집할 캐릭터가 꽤 많다. 특히 원작의 팬이라면 향수를 자극할 만한 부분이다.

다만 그래픽은 조금 아쉽다. 나쁘지는 않지만, 최신 모바일 RPG에 비하면 깔끔함이나 세밀함이 조금 부족하기 때문이다. 뛰어난 그래픽으로 연출되는 멋진 캐릭터를 감상하는 것이 수집형 RPG 주요 재미 중 하나라는 점을 감안하면, 그래픽에서의 약점은 간과하기 힘들다.


▲ 솔직히 말해 그래픽이 좋다고 말하기는 힘들다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종합하면, ‘카오스 마스터즈’는 전체적인 틀에서는 일반적인 수집형 RPG를 그대로 따라가고 있다. 이 게임을 차별화시켜 주는 것은 일부 CCG에서 먼저 선 보인 ‘난투’ 개념이다. ‘카오스 마스터즈’는 수집형 RPG 중 드물게 ‘난투’ 요소를 도입, 엔드 콘텐츠로 간주되던 PvP를 누구나 쉽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도록 했다.